민주연구원

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민주당 영입인재들, 전공 살려 민생현장 간담회

배경

민주당 영입인재들, 전공 살려 민생현장 간담회

배경

▪ 민생 현장 찾아 경청하는 “우문현답!(리들의 제는 장에 이 있다)
  릴레이 현장 청책(聽策)간담회” 개최

▪ 스타트는 ‘우생순 스타 임오경 감독’ 청소년스포츠클럽 미팅
- 2020. 2. 12.(수) 10:00, 하계중학교 체육관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 영입인재들이 민생 현장을 찾아 다양한 의견을 듣고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우문현답! 릴레이 현장 청책(聽策)간담회’를 개최한다. -영입인재들이 각자의 전문성과 전공분야를 살려 관련 분야 현장을 발로 뛰며 민생 현장의 고충과 애로사항 등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대안과 해결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취지다. 이를 통해 국민들과 소통하고 현장에서 생생한 대안과 답을 모색해 정책에 반영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다.

 

이번 현장 간담회에는 해당 분야에 전문성을 갖고 있거나 지속적인 입법노력을 기울여 온 국회의원들이 함께 할 예정이다. 2월 12일부터 시작해 3월 중순까지 주요 민생 현장을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다.

 

첫 번째 순서로 12일(수) 오전 10시 하계중학교 체육관에서 핸드볼 스타 ‘우생순 임오경 감독’과 도종환 의원(前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우원식 의원(더불어민주당 노원을)이 함께 ‘하계중 청소년스포츠클럽’과 미팅을 갖고 청소년이 제안하는 스포츠정책을 경청하는 시간을 가진다. -이 자리에서 미래세대인 청소년들이 건강하고 즐겁게 자라날 수 있도록 다양한 운동을 접할 수 있는 방안과 남녀노소 건강한 삶을 유지할 수 있는 생활체육의 정책적 활성화 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대안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민주당 영입인재 15호인 임오경 감독은 “미래세대 꿈나무인 학생들이 제안한 스포츠정책들을 잘 경청하고 정책화하여 슬기로운 생활운동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도 이겨내는 건강한 대한민국이 되기를 희망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번 ‘현장 청책간담회’를 통해 민생현장의 애로나 건의 및 대안을 경청한 뒤 민생경제 활력에 보다 실질적 도움이 되는 정책과 입법, 예산 반영을 추진한다는 목표다. 민주당이 집권당으로서 국민 생활의 세부적인 사항에 더 집중하고 국민들에게 책임 있는 민생정당의 비전과 대안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게시글 공유하기
맨위로